언론 속의 수원대

포털메인 > 수원광장 > 언론 속의 수원대

제목 [언론보도] 수원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 통해 ‘K-뷰티’ 개발 박차
작성자 홍보실
내용
 

[언론보도] 수원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 통해 ‘K-뷰티개발 박차

 수원대, ‘K-뷰티연구 박차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 구축

 

 

 

조선에듀

손현경 기자

2018.3.6

 

 

 

/조선일보 DB

수원대가 해외에서 우리나라 미용 산업에 대한 인기가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K- 뷰티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자 지난해 미래혁신관에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구축했다. 기업이 지양하는 개방형 물질 화합 시스템을 교육 현장에서 실현한다는 목표다.

노호식 뷰티사이언스센터장(수원대 화학공학과 조교수) "국내 최초로 오픈 시스템을 도입해 화장품 소재 인프라를 강화하고 K-뷰티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한다" 6일 밝혔다

이를 통해 오픈된 화합물에 관심을 갖는 기업이나 학교, 연구소들이 주름개선 이외에도 여러 가지 다른 효능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효능이 확인되면 그 권리는 서로 공유하면 된다는 것이 노 센터장의 생각이다. 이와 같은 새로운 프레임은 기업이 아닌 교육현장에서 실현 가능한 일이다

수원대는 "'오픈 컴파운드 라이브러리'라는 새로운 프레임으로 혁신 제품을 개발해 글로벌 트랜드를 선도하고 우리나라가 세계 화장품 주요 수출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 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에서 22년간 근무한 화장품소재개발 전문가다. 전문 연구위원인 마스터로 근무하다 2016 9월 수원대 화학공학과 조교수로 부임했다.

 

 

 수원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 ’K-뷰티‘ 개발 ‘올인’

 

 

헤럴드경제

박정규 기자

2018.3.6

 

최근 한국 화장품을 의미하는‘ K-뷰티’가 새로운 한류로 각광 받고 있다. 하지만 K-뷰티 경쟁력의 기반이 되는 화장품 소재 개발에 대한 국내 인프라는 미약하다. 기업의 폐쇄적 연구 개발 시스템 때문이다.



수원대는 지난해 완공된 미래혁신관에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구축하고 기업이 지양하는 개방형 물질 화합 시스템을 교육 현장에서 실현하여 화장품 소재 개발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연구 프레임에 도전하고 있다. 

노호식 뷰티사이언스센터장(화학공학과 조교수)은 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에서 22년간 근무한 화장품소재개발 전문가다. 전문 연구위원인 마스터로 근무하다 2016 9월 수원대 화학공학과로 이직했다. 노 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브랜드인 글로벌 런칭 업무를 담당했고, 셀레티노이드(4세대 레노이드)와 멜라솔브(비페놀미백제)와 같은 아모레퍼시픽의 대표 소재를 개발한 연구원이다. 

노 센터장은 ‘화장품은 프레임’이라고 말한다 

아모레퍼시픽이 초일류 화장품회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새로운 프레임을 계속 선도해 나갔기 때문이라는 생각이다. 설화수 브랜드로 한방화장품이라는 프레임을 새롭게 만들었고, 레티놀 제품으로 기능성 화장품 카테고리, 최근에는 에어쿠션으로 화장패턴의 새로운 프레임을 만들었다. 

노 센터장은 이러한 새로운 프레임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직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새로운 프레임의 한 가지가 ‘Open Compound Library’라고 말했다. 상대적인 개념은 ‘Close Compound Library’이다. 두 개념에 대해 내용은 다음과 같다. 주름개선, 미백과 같은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기 위해 회사에서는 수없이 많은 물질을 합성하거나, 천연물에서 분리하여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구축한다. 구축된 라이브러리는 관련된 실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하고 효능이 확인되면 관련된 특허를 출원한다. 이 화합물에 대한 권리는 회사가 소유하게 되고, 특허가 출원되면 다른 사람들은 더 이상 그 물질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연구를 할 수 없게 된다. 화합물이 특허로 클로즈(Close) 되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클로즈 시스템은 추가 효능 확인에 대한 가능성을 차단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예를 들어 개발된 화합물은 주름개선 뿐만 아니라 비만억제에 더 좋은 효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노 센터장은 국내 최초로 오픈 시스템을 도입해 화장품 소재 인프라를 강화하고 K-뷰티의 경쟁력을 높이고있다. 화장품 회사의 동일한 방법으로 라이브러리 구축, 효능 평가, 특허 작성을 하지만 특허를 출원한 뒤 화합물을 오픈한다. 


이를 통해 오픈된 화합물에 관심을 갖는 기업이나 학교, 연구소와 주름개선 이외에도 여러 가지 다른 효능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효능이 확인되면 이것에 대한 권리는 서로 공유하면 된다는 것이 노 센터장의 생각이다. 이와 같은 새로운 프레임은 기업이 아닌 교육현장에서 실현 가능한 일이다

수원대는 ‘Open Compound Library”라는 새로운 프레임으로 혁신 제품을 개발해 글로벌 트렌트를 선도하고 한국이 세계 화장품 주요 수출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수원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 통해 ‘K-뷰티’ 연구개발 박차

 

 

 

디지털타임스

이규화 기자

2018.3.6

 

수원대학교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통해 'K-뷰티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6일 밝혔다센터를 이끄는 센터장은 화학공학과 노호식 조교수다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에서 22년간 근무한 화장품소재개발 전문가다노 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브랜드의 글로벌 출시 업무를 담당한 화장품 소재 연구의 선도자다수원대 제공


수원대학교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통해 'K-뷰티'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K-뷰티가 새로운 한류로 각광받고 있지만, 경쟁력의 기반이 되는 화장품 소재 개발에 대한 국내 인프라는 미약한 실정이다. 기업의 폐쇄적 연구 개발 시스템 때문이다.

이에 따라 수원대는 지난해 완공된 미래혁신관에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구축하고 화장품 소재 개발 인프라 강화에 나서고 있다. 노호식 뷰티사이언스센터장(화학공학과 조교수)은 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에서 22년간 근무한 화장품소재개발 전문가다. 전문 연구위원인 마스터로 근무하다 2016 9월 수원대 화학공학과로 이직했다. 노 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 브랜드의 글로벌 출시 업무를 담당했다. 셀레티노이드(4세대 레노이드)와 멜라솔브(비페놀미백제)와 같은 아모레퍼시픽의 대표 소재를 개발한 연구원이다

노 센터장은 '화장품은 프레임'이라고 말한다. 아모레퍼시픽이 초일류 화장품회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새로운 프레임을 계속 선도해 나갔기 때문이라는 생각이다. 설화수 브랜드로 한방화장품이라는 프레임을 새롭게 만들었고, 레티놀 제품으로 기능성 화장품 카테고리, 최근에는 에어쿠션으로 화장패턴의 새로운 프레임을 만들었다

노 센터장은 이러한 새로운 프레임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직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새로운 프레임의 한 가지가 '오픈 컴파운드 라이브러리'(Open Compound Library)라고 말한다. 상대적인 개념은 클로즈 컴파운드 라이브러리다.  

두 개념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주름개선, 미백과 같은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기 위해 수없이 많은 물질을 합성하거나, 천연물에서 분리해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구축한다. 구축된 라이브러리는 관련된 실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하고 효능이 확인되면 관련된 특허를 출원한다. 이 화합물에 대한 권리는 회사가 소유하게 되고, 특허가 출원되면 다른 사람들은 더 이상 그 물질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연구를 할 수 없게 된다. 화합물이 특허로 클로즈(Close) 되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클로즈 시스템은 추가 효능 확인에 대한 가능성을 차단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예를 들어 개발된 화합물은 주름 개선 뿐 아니라 비만 억제에 더 좋은 효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맹점을 극복하기 위해 노 센터장은 국내 최초로 오픈 시스템을 도입해 화장품 소재 인프라를 강화하고 K-뷰티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한다. 화장품 회사와 동일한 방법으로 라이브러리를 구축, 효능 평가, 특허 작성을 하지만 특허를 출원한 뒤 화합물을 오픈한 것이다.

이를 통해 오픈된 화합물에 관심을 갖는 기업이나 학교, 연구소들이 주름개선 이외에도 여러 가지 다른 효능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효능이 확인되면 그 권리는 서로 공유하면 된다는 것이 노 센터장의 생각이다. 이와 같은 새로운 프레임은 기업이 아닌 교육현장에서 실현 가능한 일이다

수원대는 '오픈 컴파운드 라이브러리'라는 새로운 프레임으로 혁신 제품을 개발해 글로벌 트렌트를 선도하고 한국이 세계 화장품 주요 수출 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수원대뷰티사이언스 통한 'K-뷰티'개발 박차

이데일리

김아라 기자

2018.3.6

최근 한국 화장품을 뜻하는 K-뷰티가 새로운 한류로 각광 받고 있다. 그러나 K-뷰티 경쟁력의 기반이 되는 화장품 소재 개발에 대한 국내 인프라는 미약한 실정이다. 기업의 폐쇄적 연구 개발 시스템 때문이다. 이에 따라 수원대는 지난해 완공된 미래혁신관에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구축하고 기업이 지양하는 개방형 물질 화합 시스템을 교육 현장에서 실현해 화장품 소재 개발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연구 프레임에 도전하고 있다. 

노호식 뷰티사이언스센터장(화학공학과 조교수)은 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에서 22년간 근무한 화장품소재개발 전문가다. 전문 연구위원인 마스터로 근무하다 2016 9월 수원대 화학공학과로 이직했다. 노 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브랜드인 글로벌 런칭 업무를 담당했고, 셀레티노이드(4세대 레노이드)와 멜라솔브(비페놀미백제)와 같은 아모레퍼시픽의 대표 소재를 개발한 연구원이다.

노 센터장은 ‘화장품은 프레임’이라고 말한다. 그는 “아모레퍼시픽이 초일류 화장품회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새로운 프레임을 계속 선도해 나갔기 때문”이라고 했다. 설화수 브랜드로 한방화장품이라는 프레임을 새롭게 만들었고, 레티놀 제품으로 기능성 화장품 카테고리, 최근에는 에어쿠션으로 화장패턴의 새로운 프레임을 만들었다.



노 센터장은 새로운 프레임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직을 결심했다. 그는 새로운 프레임의 한 가지가 ‘Open Compound Library’라고 말했다. 상대적인 개념은 ‘Close Compound Library’이다. 두 개념에 대해 내용은 다음과 같다. 주름개선, 미백과 같은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기 위해 회사에서는 수없이 많은 물질을 합성하거나, 천연물에서 분리하여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구축한다. 구축된 라이브러리는 관련된 실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하고 효능이 확인되면 관련된 특허를 출원한다. 이 화합물에 대한 권리는 회사가 소유하게 되고, 특허가 출원되면 다른 사람들은 더 이상 그 물질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연구를 할 수 없게 된다. 화합물이 특허로 클로즈(Close) 되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클로즈 시스템은 추가 효능 확인에 대한 가능성을 차단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예를 들어 개발된 화합물은 주름개선 뿐만 아니라 비만억제에 더 좋은 효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노 센터장은 국내 최초로 오픈 시스템을 도입해 화장품 소재 인프라를 강화하고 K-뷰티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한다. 화장품 회사의 동일한 방법으로 라이브러리 구축, 효능 평가, 특허 작성을 하지만 특허를 출원한 뒤 화합물을 오픈한다. 


이를 통해 오픈된 화합물에 관심을 갖는 기업이나 학교, 연구소와 주름개선 이외에도 여러 가지 다른 효능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효능이 확인되면 이것에 대한 권리는 서로 공유하면 된다는 것이 노 센터장의 생각이다. 이와 같은 새로운 프레임은 기업이 아닌 교육현장에서 실현 가능한 일이다

수원대는 ‘Open Compound Library’라는 새로운 프레임으로 혁신 제품을 개발해 글로벌 트렌트를 선도하고 한국이 세계 화장품 주요 수출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수원대,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 구축… ‘K-뷰티’ 개발 본격화

 

천지일보

배성주 기자

2018.3.6

 


노호식 센터장(오른쪽)의 지도 아래 화합물을 추출하는 모습. (제공: 수원대학교)ⓒ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6
[
천지일보=배성주 기자] 수원대학교가 지난해 완공된 미래혁신관에 뷰티사이언스연구센터를 구축하고 K-뷰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한국 화장품을 뜻하는 ‘K-뷰티’가 새로운 한류로 주목 받고 있지만 ‘K-뷰티’ 경쟁력의 기반이 되는 화장품 소재 개발에 대한 국내 인프라는 기업의 폐쇄적 연구 개발 시스템 때문에 미약한 실정이다.

하지만 노호식 뷰티사이언스센터장은 “국내 최초로 오픈 시스템을 도입해 화장품 소재 인프라를 강화하고 K-뷰티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화장품 회사와 같은 방법으로 라이브러리 구축, 효능 평가, 그리고 특허 작성을 하고 특허를 출원한 뒤 화합물을 오픈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픈된 화합물에 관심이 있는 기업이나 학교, 연구소와 주름 개선 이외에도 여러 가지 다른 효능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다. 효능이 확인되면 이것에 대한 권리는 공유하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노 센터장은 아모레퍼시픽기술연구원에서 화장품 소재개발 전문 연구위원으로 22년간 근무하다 2016 9월 수원대 화학공학과 조 교수로 자리를 옮겼다.

등록일 2018.03.07 10:13:25 조회수 359

인쇄 목록으로 닫기